인텔, 차세대 퍼스널 컴퓨팅 이끌어갈 울트라북™ 핵심 기술 공개 시연

  • 울트라북에 탑재된 HW 및 SW 기반 보안 및 커넥팅 기술 공개 시연
  • 총 7개 제조사의 출시 제품 한자리에서 선보여… 2012년말 컨슈머 노트북 시장 40% 이상 점유 기대

2011년 12월 14일, 서울 – 인텔코리아( http://www.intel.com , 사장 이희성)는 14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각 제조사별 울트라북 제품을 한 자리에서 선보이면서 울트라북에 탑재된 다양한 HW 및 SW 기반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울트라북은 지난 5월에 열린 대만 컴퓨텍스 2011에서 처음 공개되었으며, 기존 노트북의 파워풀한 성능과 태블릿PC의 이동성을 동시에 만족시켜 차세대 퍼스널 컴퓨팅을 이끌어 갈 새로운 개념의 PC 플랫폼으로 평가되고 있다.

현재 국내 시장엔 삼성전자, LG전자를 비롯해 에이서, 아수스, HP, 레노버, 도시바 등 총 7개 국내외 PC 제조업체가 약15여종의 울트라북을 출시했으며, 이날 7개 사의 다양한 울트라북 제품들이 모두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인텔®이 울트라북의 혁신적인 사용성 확보를 위해 개발된 다양한 HW 및 SW 기술들이 공개 시연되었는데, 기존 노트북과 확연히 구분되는 울트라북의 빠른 반응성과 강력한 보안 기능이 주로 선보였다. 인텔® 래피드 스타트 기술(Rapid Start Technology)을 이용해 최대 절전모드에서 7초 이내에 부팅됨은 물론, 인텔® 스마트 커넥트 기술(Smart Connect Technology)을 탑재해 슬립 모드일 때도 계속해서 콘텐츠를 업데이트해 중단 없는 작업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또한 인텔® 아이덴티티 프로텍션 기술(IPT; Identity Protection Technology)과 인텔® 도난 방지 기술(Anti-Theft Technology)로 보안 토큰을 하드웨어적으로 구현했다. 이를 통해 보안과 사용자 편의성을 동시에 확보함은 물론, 도난을 당했을 경우에도 누구도 사용할 수 없게 강력한 보안 기능을 제공하는 기반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인텔은 2012년 말 전세계 컨슈머 노트북 시장의 40%를 울트라북이 점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인텔캐피탈을 통한 울트라북 펀드를 조성, 관련 기술 개발을 앞당기는 에코시스템 구축에 적극 나설 계획이며, 2012년 출시할 아이비브릿지(Ivy-Bridge) 프로세서와 2013년 출시예정인 코드명 해즈웰(Haswell) 프로세서를 통해서도 울트라북 확산을 위한 기술개발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텔코리아 이희성 사장은 “울트라북은 지속적인 성장을 보이며 혁신을 거듭해온 전세계 PC 시장은 물론 기존 PC 사용자들에게 놀라운 경험을 전달할 완전히 새로운 제품”이라며, “인텔은 컴퓨팅 기술혁신 부문의 세계적 선도기업으로서, 앞으로 울트라북에 대한 꾸준한 지원을 통해 울트라북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텔에 대하여

인텔은 컴퓨팅 기술혁신 부문의 세계적 선도기업이다. 전 세계 컴퓨팅 기기의 기반이 되는 중요한 기술들을 개발, 구축한다. 인텔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www.intel.com/pressroom  혹은 www.blogs.intel.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텔에 대하여

반도체 업계의 선두주자인 인텔(NASDAQ: INTC)은 전 세계 혁신의 바탕이 되는 컴퓨팅 및 통신기술로 데이터 중심의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다. 엔지니어링 분야에 있어 인텔의 전문성은 전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기여할 뿐 아니라 클라우드와 네트워크, 엣지까지 스마트 커넥티드 월드를 구성하는 모든 인프라와 수십억개의 디바이스를 작동시키고 연결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인텔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newsroom.intel.com and intel.com 에서 확인 가능하다.

인텔 및 인텔 로고는 미국 및 다른 국가에서 인텔의 상표로 등록돼 있다.

*기타 이름과 상표는 해당 기업의 자산입니다.